2007/02/12 19:27
070213.jpg


김건이 요즘 설거지에 길이 들었다. 밥을 먹고 나면 군말 없이 그릇들을 싱크대로 옮긴다. 오늘은 오랜 만에 만난 할머니와 함께. “세제를 깨끗이 씻어내야 한다.” "네."
2007/02/12 19:27 2007/02/12 19:27

트랙백 주소 :: http://gyuhang.net/trackback/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