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2/12 14:58
강양구전홍기혜가 집에 놀러왔었다. 아내와 넷이 술을 하며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다 새벽에 돌아갔는데 늘 서울에서만 보다 파주에서 보니 둘의 기자 같지 않음이 새삼스럽더라. 기자가 다 둘만 같다면 좋으련만, 둘이 내내 지금만 같으면 좋으련만.

(황우석 지지자들에게서 폭격을 당했던) 강양구의 블로그.
2006/02/12 14:58 2006/02/12 14:58

트랙백 주소 :: http://gyuhang.net/trackback/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