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3 11:16
근래 한국 시민들은 북유럽 사회들이 한국과 얼마나 다른지 많이 이야기한다. 그러나 그 사회 시민들이 얼마나 다른지, 어떻게 생각하고 행동해왔기에 다른 사회를 만들 수 있었는지는 이야기하지 않는다. ’오랜 군사독재에 신음하던 국민들’ 같은 수사는 즐겨 사용한다. 그러나 군사독재가 오래 지속된 비결이 제 식구나 챙기며 군사독재에 순응하던 국민이 좀더 많았기 때문이라는 사실은 이야기하지 않는다. 사회 성원으로서 책임감을 갖기보다는 책임을 묻고 떠넘길 대상 찾기에 몰두하는, 진영 논리에 따라 윤리적 판단마저 달리하는 시민들이 가질 수 있는 사회는 어떤 것일까? 사회에 관한 불변의 진리를 되새겨볼 때다. ‘모든 사회는 사회 성원의 반영이다.’
2019/04/13 11:16 2019/04/13 11:16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