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9 20:39
10월 7일 세계문자심포지아에서 강연합니다. 휴일 오후 서촌 빈 한옥에 앉아 두런두런, 나쁘지 않을 듯싶군요. 앞 순서는 장정일 작가입니다.

오후 3시 장정일
‘오른뺨을 때리면 왼뺨을 내밀라’라는 말이 어떻게 생겨났을까?

'음성 언어'와 '문자'에 더하여 '몸짓 언어'까지 구사하는 인간은 동물보다 풍부한 소통 도구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인간은 동물보다 더 완벽한 의사소통을 누리고 있는 것일까? 많은 경우 인간은 음성 언어와 문자로도 거짓말을 하고 몸짓 언어로도 거짓말을 한다. 반면 문자도 없이, 빈약한 음성 언어와 몸짓 언어만을 가진 동물은 인간보다 더 명료하고 완벽하게 소통한다. 인간은 몸짓 언어에 더 민감해지고, 말과 글은 자꾸 줄여야 한다. 그러면서, 할 수만 있다면 '제4의 언어'를 찾아야 한다.

오후 4시 김규항
‘물신 세계에서 문자’

21세기 공산주의를 말하는 ‘가장 위험한 철학자’가 시스템의 가장 큰 수혜자가 되는 코미디는 무엇을 말하는가? 스탈린주의 이후 서구를 휩쓴 신좌파와 포스트주의 흐름은 마르크스주의를 좀 더 지적이고 문화적인 것으로 만들어주었지만, 정작 변혁의 에너지는 소거해 왔다. 마르크스주의의 갱신이라 알려진 자유주의의 갱신이었던 셈이다. 대개의 급진적 문자들이 갱신된 자유주의에 ‘애완’되는 사태를 해명하고 넘어설 수 있을까?

2018/09/29 20:39 2018/09/29 20:39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