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15 22:09

Frau mit totem kind

케테 콜비츠, 죽은 아이를 안고 있는 여자, 1903

"이 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살인, 거짓말, 부패, 왜곡, 즉 모든 악마적인 것들에 이제 나는 질려 버렸다. 나는 예술가로서 이모든 것을 깊이 느끼고 교감하면서 작품으로 표현할 권리를 가질 뿐이다. 나의 예술 행위에는 목적이 있다. 구제받을 길 없는 사람들, 변호도 받을 수 없는 사람들, 정말 도움을 필요로 하는 동시대인들을 위해 한가닥의 책임과 역할을 하는 것이다."


2015/04/15 22:09 2015/04/15 22:09

트랙백 주소 :: http://gyuhang.net/trackback/3063

  1. Subject: branded jewellery

    Tracked from branded jewellery 2015/04/30 16:39  삭제

    GYUHANG.NET ::

  2. Subject: jual sofa surabaya

    Tracked from jual sofa surabaya 2015/05/28 09:36  삭제

    GYUHANG.NET ::

  3. Subject: reino de Nueva espana

    Tracked from reino de Nueva espana 2015/06/05 07:18  삭제

    GYUHANG.NET ::

  4. Subject: believe that that you stated. Your favorite justification seemed to be on the web the easiest thing to keep in mind of. I say to you, I certainly get irked at the same time as folks think about worries that they plainly don't recognise about. You contr...

    Tracked from GYUHANG.NET :: 2016/05/31 19:23  삭제

    I found a gre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