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19 20:17
아이를 보며 종종 되새겨야 한다. ‘나는 이 사람을 잘 모른다.’ 아이를 잘 안다고 생각하는 데서 부모의 비극이 시작된다.
2015/03/19 20:17 2015/03/19 20:17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