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9/03/23 16:25
디즈니 애니메이션 <라이온 킹>은 '왕권의 장자 세습'을 그린 영화다. 동물의 왕 무파사에게 아들 심바가 태어난다. 무파사의 동생 스카는 2인자의 자리를 잃게 된 제 처지에 불만을 품고 하이에나들과 작당한다. 스카의 계략으로 심바는 달리는 들소떼에 갇히고 무파사는 심바를 구해내지만 지친 자신은 죽고 만다. 심바는 아버지를 죽게 한 자책감에 왕국을 떠나고 스카는 왕위에 오른다. 정처 없이 헤매다 쓰러진 심바는 멧돼지 품바와 시몬(얘는 무슨 동물인지 모르겠다)에게 길러진다. 어른이 된 심바는 여전히 자책감에 시달리지만 어느 날 밤 아버지의 환영을 보고 왕국으로 돌아간다. 아버지의 죽음이 삼촌의 계략이었음을 안 심바는 삼촌과 대결하고 왕국을 되찾는다. 심바는 삼촌을 죽이지 않고 내쫓는다. 무파사의 아들 심바는 다시 왕이 된다. <라이온 킹>은 동물들을 의인화하여 인간의 왕국을 그리고 있지만, 왕과 백성으로 이루어지는 사회 체제는 오히려 동물들에게 더 어울려 보인다. 인간의 세계는 만민평등을 기초로 한 시민의 세계를 이룬지 이미 한 세기를 넘기고 있지 않는가.

1999년, 한국의 '현대'라는 재벌에서 일어난 해프닝은 그곳이 인간의 세계가 아니라 여전히 동물의 왕국임을 보여준다. 현대 왕국의 스카는 왕권을 물려받게 된 현대의 심바에게 도전하지만 현대의 무파사의 개입으로 실패하고 왕권은 현대의 심바에게 세습된다. 현대의 무파사는 현대의 스카에게 "생각보다 알짜배기인 회사"를 주고 현대의 스카는 "큰 회사를 주신 형님께 감사"의 말을 남긴 채 왕국을 떠난다. 현대의 무파사는 한 방울의 피도 보지 않고 모든 상황을 말끔히 해결함으로써 현대라는 동물의 왕국이 <라이온 킹>에 나오는 동물의 왕국보다 훨씬 더 짜임새 있는 동물의 왕국임을 증명해 보였다.
희한한 것은 온 나라의 매스컴을 통해 생중계 된 그 일에 보인 대한민국 국민들의 반응이었다. 이른바 경제개발 기간 동안 자신들의 뼈를 녹여 부어 이룬 기업을 정씨 성을 가진 한 일가족이 제 집 안방에 놓인 돈궤 나누듯 굴리고 쪼개는 그 기막힌 상황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들이 보인 분노란, 운전면허를 부정으로 따고도 거짓말을 한 어느 여자 탤런트에게 보낸 그것에도 못 미치는 것이었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그 일에 보인 반응은 오히려 포르노에 찍히고 잠적해버린 또 다른 여자 탤런트에 보인 반응과 비슷했는데, 약간의 개탄에다 나도 한번 봤으면 하는 그런 것이었다. 그것은 대한민국의 재벌 왕국을 유지하게 하는 힘이 어디에서 오는가를 분명히 보여주는 일이었다.

재벌의 힘, 그들이 경제난의 주범이라는 의견이 온 나라에 보편화된 오늘에도 모든 책임을 노동자에게 떠넘기며 건재할 수 있는 그 무한한 힘은 어디에서 오는가. 그것은 바로 국민들로부터, 고스톱을 치다가도 아홉 시 뉴스를 보다가도 재벌 얘기만 나오면 사악하다 욕하면서도 정작 자신의 아들이나 조카가 재벌의 머슴이 되는 일은 집안의 자랑으로 여기는 국민들로부터 온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재벌들에 보이는 적개심이란 실은 한 뼘이라도 재벌에 가까이 가고 싶은 욕망의 비굴한 표현일 뿐일지도 모른다. 온 나라에 재벌에 대한 원성이 차고 넘쳐도 정작 재벌들은 한치의 불편함도 느끼지 못한다. 그 원성이란 재벌들이 실제로 부딪히는 대한민국 국민들 속에선 도무지 발견하기 어려운 것이기 때문이다. 그 원성이 가상의 것이 아니라면 이른바 경제 개혁은 일주일이면 족할 것이다. 파시스트들이 권좌의 뒷켠으로 물러선 후, 대한민국은 단지 몇 개의 재벌들이 지배하는 나라가 되었고 대한민국 국민들은 그들의 백성됨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대한민국은 동물의 왕국인가. | 씨네21 1999년_3월
1999/03/23 16:25 1999/03/23 16:25

트랙백 주소 :: http://gyuhang.net/trackback/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