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28 11:58
요즘 술을 잘 안 하는데 호남이 송별회로 예수전 식구들과 모처럼 얼큰해지도록 마셨다. 유쾌한 대화를 이어가는데 한 사람이 제 친구가 했다는 말을 꺼냈다. “선생님 글 읽을 때마다 ‘이분은 이렇게 철저하고 흔들림 없이 살려면 얼마나 힘들까’ 싶대요.” 내가 입을 떼기도 전에 몇이 입을 모아 말했다. “아닌데, 옆에서 보면 누구보다 편안하신데.” 나를 지사적 인간이라(혹은 지사연 하는 인간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실제 나는 그쪽과는 거의 관계가 없다. 나는 철저하고 흔들림 없이 살지도 않거니와, 내가 여느 사람들과 조금이라도 다르게 사는 게 사실이라면, 그건 그렇게 사는 게 ‘옳기 때문’이 아니라 ‘편안하기 때문’이다.
2008/07/28 11:58 2008/07/28 11:58

트랙백 주소 :: http://gyuhang.net/trackback/1211

  1. Subject: 여울바람의 생각

    Tracked from rifflewind's me2DAY 2008/07/28 21:36  삭제

    나는 철저하고 흔들림 없이 살지도 않거니와, 내가 여느 사람들과 조금이라도 다르게 사는 게 사실이라면, 그건 그렇게 사는 게 ‘옳기 때문’이 아니라 ‘편안하기 때문’이다.- 김규항

  2. Subject: 오락이자 여흥인 인생

    Tracked from 들꽃 2008/07/31 03:52  삭제

    어제 김규항의 블로그에서 편안이란 글을 읽고 참 팔자 좋다(안비꼬고도 쓸 수 있는 단어였다ㅋㅋ) 생각했었는데 "김교신: 그 삶과 믿음과 소망, 한국신학연구소, 김정환 씀"을 읽다가 우연히도

  3. Subject: readings

    Tracked from readings 2016/02/24 07:59  삭제

    GYUHANG.NET :: 편안

  4. Subject: readings

    Tracked from readings 2016/02/24 08:00  삭제

    GYUHANG.NET :: 편안